새벽에 생각하다 - 천양희 시집 (알시23코너)

새벽에 생각하다 - 천양희 시집 (알시23코너)
새벽에 생각하다 - 천양희 시집 (알시23코너) 도서상품에 대한 정보입니다.
저자 천양희 (지은이)
출판사 / 판형 문학과지성사 / 2017년 초판2쇄
규격 / 쪽수 135*200(시집 정도의 크기) / 120쪽
정가 / 판매가 8,000원 / 7,200원

도서 상품 상태

최상급 - 새책

도서 설명

문학과지성 시인선 496권. 절실한 언어로 특유의 서정을 노래하며 문단과 독자 모두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시인 천양희의 시집. 2017년 올해로 등단 52년을 맞은 시인은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박두진문학상, 만해문학상 등 국내 주요 문학상을 수상하며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천양희는 현실적 절박성에서 비롯한 고통과 외로움이라는 화두를 절제된 시적 언어로 적어내며 고귀한 삶을 향한 간곡한 열망을 구체화해왔다. 일찍이 시인 김사인은 천양희의 시에 대해서 '여림'과 '낭만성' '소녀 감성' 등으로 해석하려는 시각을 경계하며 그의 시가 "온실의 화초나 마네킹으로 대변될 수 있을 아름다움과는 구별되는 혹독함을 담고" 있고 "그 혹독함을 그의 시어군들이 파열을 일으키지 않은 채 감당해내고 있는 것이야말로 천양희의 강인함의 또 다른 반영"이라고 평했다.

일상어로 담담하게 적힌 시편들에는 시인의 부끄러움과 자책, 양보할 수 없는 자존심, 비애와 연민 등이 뒤섞인 감정의 소용돌이를 엿볼 수 있는 동시에 어떤 것도 지나치게 격발되지 않고 삶의 한 부분으로 수용되는 포용력과 균형감을 발견할 수 있다. 한편 천양희 시는 중기로 접어들며 점차 삶과 사람과 자연을 잇는 깊은 통찰이 두드러지는 동시에, 시를 향한 굳은 의지가 강화되는 방향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시집에는 사물들이 서로 겯고틀며 함께 서는 자연의 이치를 발견.체화하며 이 동력으로 절망을 통과해 시로 나아가고자 노력해온 시인의 힘찬 여정을 담은 61편이 묶였다.

도서 부연설명

이 분류의 인기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