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길이 떠올랐다 - 장윤천 시집 - 초판 (알창0코너)

흰 길이 떠올랐다 - 장윤천 시집 - 초판 (알창0코너)
흰 길이 떠올랐다 - 장윤천 시집 - 초판 (알창0코너) 도서상품에 대한 정보입니다.
저자 장윤천
출판사 / 판형 창작과비평사 / 1999년 초판
규격 / 쪽수 135*200(시집 정도의 크기) / 122쪽
정가 / 판매가 5,000원 / 7,000원

도서 상품 상태

최상급 - 새책

도서 설명

가뭇가뭇한 고향 기억을 서정시 안에 이야기로 풀어 놓고 있는 시집. 걸쭉한 호남 사투리로 그려지는 인물들과 상황들을 보고있자면, 평안도 사투리를 버리지 못하는 백석이 떠올려진다.

퇴락한 이발관을 운영하는 이북출신의 이발사 황씨가 제대로 된 나라 되기 전에는 투표하지 않겠다는 고집불통 "리발 황씨", 동네 민방위 날 쓰러진 젊은 새댁을 안고 동네사람들이 뛰던 "그 길"등 갈래갈래 담고 있던 기억이 펼쳐진다. 밝으면서도 스산하다.

도서 부연설명

이 분류의 인기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