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디킨스의 영국사 산책 (아코너)

찰스 디킨스의 영국사 산책 (아코너)
찰스 디킨스의 영국사 산책 (아코너) 도서상품에 대한 정보입니다.
저자 찰스 디킨스 (지은이), 민청기, 김희주 (옮긴이)
출판사 / 판형 옥당(북커스베르겐) / 2014년 1판1쇄
규격 / 쪽수 150*225(보통책 크기) / 648쪽
정가 / 판매가 25,000원 / 19,000원

도서 상품 상태

최상급 - 새책

도서 설명

찰스 디킨스의 눈으로 바라본 영국의 역사. 이 책의 원제는 재미있게도 'A History of England'가 아니라 'A Child's History of England'다. 실제로 이 책은 20세기 말까지 영국의 초등 교과 과정에 포함되어 있었다고 한다.

디킨스가 이 책을 집필하게 된 동기를 이해하려면 당시 영국의 시대 상황을 살펴보아야 한다. 1800년대의 잉글랜드는 역사상 전무후무한 제국을 이룩한 빅토리아 여왕의 시대였다. '해가 지지 않는 나라'라고 불릴 정도로 강성한 나라로 성장했지만, 그 이면에는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있었다. 아이들의 삶은 더욱 비참했다. 집이 없는 아이들은 거리에서 잠을 자야 했고, 탄광에서 힘든 노동을 하거나 공장 굴뚝을 청소해야 했다.

디킨스는 이런 모순 속에서 고통받는 어린이들에 주목했다. "아이들이 행복하게 읽을 수 있는 책,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역사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이 책을 썼다"는 디킨스는 영국이라는 나라가 어떻게 성립되어 어떤 우여곡절을 거치며 오늘에 이르렀는지 여러 왕을 중심으로 연대기 순으로 풀어냄으로써 누구라도 쉽게 영국 역사의 흐름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게 했다.

책 속에 등장하는 인물은 왕을 비롯한 통치자들뿐만이 아니다. 때로는 열렬한 지지를 보내고, 때로는 냉혹한 비난과 감시의 시선을 보내면서 함께 역사를 일구어온 수많은 민중의 삶과 그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이 책 전체에 깔려 있다. 이 책은 역사를 만드는 것은 일부의 사람들만이 아님을, 과거의 역사를 통해 바른 역사관을 가져야만 앞으로의 역사를 올바르게 만들어갈 수 있음을 보여준다.

도서 부연설명

이 분류의 인기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