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되는 진리 - 르네 지라르와 무라카미 하루키, 기독교를 옹호하다 (코너)

희생되는 진리 - 르네 지라르와 무라카미 하루키, 기독교를 옹호하다 (코너)
희생되는 진리 - 르네 지라르와 무라카미 하루키, 기독교를 옹호하다 (코너) 도서상품에 대한 정보입니다.
저자 오지훈 (지은이)
출판사 / 판형 홍성사 / 2017년 초판1쇄
규격 / 쪽수 150*225(보통책 크기) / 444쪽
정가 / 판매가 15,000원 / 12,000원

도서 상품 상태

최상급 - 새책

도서 설명

인문학적 접근을 통해 기독교에 새롭게 다가가기. 본문은 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자연과학 중심의 단순화된 논리구조와 그로부터 희생된 진리의 문제를 다룬다. 그런 논리를 전개한 대표적인 무신론자가 버트런드 러셀이다. 여기서는 그의 무신론의 철학적 기반을 짚어 보고, 러셀의 입장을 반박했던 비트겐슈타인의 철학과 괴델의 증명을 소개함으로써 그것이 지니는 신학적 의미를 이야기한다.

2부에서는 지라르의 희생양 이론과 성서에 대한 새로운 해석, 보다 급진적이고 정의로우면서도 정통 복음을 옹호하는 지라르의 내러티브를 소개한다. 그리고 지라르의 논의를 확장시켜 니체를 비판하고, 하루키의 소설 <1Q84>와 나홍진 감독의 영화 [곡성]을 분석하여 그 기독교적 의미를 찾아본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한국 교회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교회를 향한 비판적인 의견에 동의하면서도 오해와 적대감에 기초한 비난, 엇나간 ‘희생양 근심’에 의해 희생되는 진리의 문제를 다루면서 기독교를 옹호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동시에 복음주의와 진보의 교집합과 둘 사이에 긴장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들에 대하여 바람직한 기독교적 입장을 제안한다.

도서 부연설명

이 분류의 인기도서